• HOME
비전 재난에 관한 인문학적 인식의 지평을 넓히고, 동아시아 연구 네트워크를 형성함으로써
세계적 수준의 재난 연구 허브기관으로의 부상을 목표로 합니다.
  • 동아시아 재난 디지털아카이브 구축 연구기반구축
  • 연구네트워크동아시아 재난 연구 네트워크 구축
    사회 서비스
    재난 관련 교육 서비스 프로그램 제공
    전문가, 시민교육 프로그램 개발
    연구 결과물
    재난인문학 총서 및 전문 학습지 발간
  • 세계 수준의 재난인문학 연구 허브기관 부상
동아시아 재난의 기억, 서사, 치유
: 재난인문학의 정립
현대사회가 겪고 있는 다양한 재난에서 출발하여 자연, 인간, 사회, 국가에 대한 인문학적 반성과 성찰의 기회를 갖고자 합니다.
'연구 필요성 및 중요성 연구 아젠다
동아시아 재난의 기억, 서사, 치유: 재난인문학의 정립
우리는 지금 삶 자체가 이미 ‘재난(disaster)’에 처해 있다고 선언한다. 이러한 선언 아래 인문학의 관점에서 재난을 의제화하는 일은 재난의 상황을 뒤늦게 수습하는 방안을 고민하자거나 닥쳐오는 재난에 대처하는 방법을 모색하자는 것이 아니다. 그보다는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잠재적 재난의 여지를 미리 감지하고 사유 성찰하는 작업을 요청한다. 재난은 고대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이어져 왔지만 한국 사회에서 재난이 인문학의 본격적인 논제가 된 것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라고 해도 과장이 아니다. 세월호 참사는 눈부신 경제성장의 발전과 부패한 국가권력 아래에서 어떤 가치들이 폄하되었고 망각되어 왔는지를 뼈아프게 돌아보게 하는 사건이었다. 우리는 그 말도 안 되는 사건을 지켜보면서 고작 자본주의 시스템 전반의 문제점이 노출된 “후진국형 재난”이라고 명명함으로써 근원적 물음을 비켜서 기존 질서체계에 암묵적인 동의를 보냈는지도 모른다.

재난인문학의 연구 대상에는 홍수, 화산, 지진, 기근, 전쟁, 학살, 테러, 콜레라, 질병(전염병), 쓰나미, 후쿠시마 원전, 기후변화 등 자연적 재해와 사회적 재난, 인재 등 다수의 사건들이 포함된다. 여기에서 한 가지 기억해 둘 점은 자연 재해로 인한 희생자의 숫자보다 인간이 인간에게 행하는 폭력, 예를 들어 전쟁과 학살, 테러로 인한 희생자의 숫자가 더 많았다.
다시 말해 마치 전염병이 외부에서 균이 몸에 침투해 발생한다고 생각하는 데에 익숙한 것처럼 우리는 종종 재난을 우리 현실 바깥에서 갑자기 두려움과 공포가 엄습한 것으로 여기곤 한다. 하지만 여러 재난들은 현실 안의 모순이나 부조리함이 바깥으로 드러난 결과일 때가 적지 않다.

우리는 1990년대 이후에 일어난 다수의 참사(삼풍백화점 붕괴, 성수대교 붕괴, 용산 참사, AI 신종플루, 메르스, 경주‧포항지진)를 겪는 동안 사건의 근본적 문제에 대해 사유하고 진단하기보다는 결과를 수습하는 데에 급급했다. 재난에 대한 성찰과 재난이 던진 여러 물음들에 대해서 깊이 있게 숙고한 적이 없었다. 악몽이 일상이 된 현실에서, 더 이상 재난의 결과를 수습하고 보다 안전한 사회를 관리하자는 요청만으로는 사태의 근원을 온전하게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재난인문학은 지금 한국 사회가 겪고 있는 다양한 재난들에서 출발해 자연, 인간, 사회, 국가에 대한 뒤늦은 반성과 성찰의 기회를 갖고자 한다. 한국, 동아시아, 세계로 시공간적 범위를 확장해 재난을 통해 새로운 사회의 밑그림과 인간학을 다시 설계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7년 연구계획 동아시아 재난의 기억, 서사, 치유: 재난인문학의 정립
재난인문학의 7년차 단계별 연구는 1단계 ‘재난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2단계 ‘재난인문학의 정립’으로 나누어 진행할 것이다.

1단계 3년 동안은 재난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연구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내외 재난 연구 동향과 흐름을 파악하고 동아시아 각국의 재난 기록을 살펴볼 것이다. 동아시아 각국의 재난이 일어나는 원인과 과정, 재난에 대한 동아시아인들의 인식과 기억, 정체성과 트라우마 및 심성의 변화를 분석한다.
단계에서는 각 국가와 사회마다 재난에 대처해 왔던 양상과 재난 이후의 변화를 분석할 계획이다. 재난은 그 자체로 인간 사회에 영향을 미치지만, 재난에 대한 반성과 대응으로 정치・사회・문화적으로 변화가 일어난다. 2단계에서는 재난 이후 재난에 대한 대응과 동아시아 사회에 나타난 변화를 살펴보고, 사회적・공간적・시계열적 차원에서 동아시아 재난의 상호연관성을 비교할 것이다.

연구를 체계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단계별 대주제를 설정하고 연차별로 두 개의 주제어를 설정했다. 단계별 목표와 연차별 주제어는 아래 표와 같다.
단계 연차 주제어 단계 연차 주제어
1단계
:재난의 인문학적 성찰
1 기록기억 2단계
:재난인문학의 정립
4 종교의례
2 정체성 5 기술 미디어
3 트라우마 심성 6 이동 초국경